[샹송/기독교음악] << 봄에 듣는 사계절의 노래 >> 샹송 연주회

등록일 2002.08.2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봄에 듣는 사계절의 노래 >> 연주회의 샹숑..

각 계절 마다 느껴지는 노래에 대한 설명입니다.

잘 쓰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프랑스 음악 연구회 정기연주회'라 해서 처음 생각나는 단어가 '샹송'이었다. 별다른 지식을 가지고 있진 않았지만, '샹송'이라고 하면 프랑스의 노래이고, 아름답고 서정적인 음악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봄에 듣는 사계절의 노래란 타이틀로 각 계절의 특색에 맞게 사계절로 나누어 연주회가 진행되었다.

봄 : Mai와 Le temps des lilas는 봄 새싹이 돋아나는 듣한 느낌을 들게 하는 곡이었다. Le papillon은 다소 느린 곡으로 차분하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곡이었다. 다음 두 곡도 봄을 느끼게 해주는 잔잔하면서도 활기차 보이는 분위기의 노래들이었다. 봄의 마지막을 장식한 플롯은 봄의 마지막을 장식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악기 같았다. 봄이란 것이 음악을 통해 어떻게 표현 될 수 있는지 보여준 마지막이었다. 전체적인 분위기가 차분하고 왠지 모르게 온화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노래들이었다.
여름 : 여름이라고 하면 굉장히 무덥고 후더분한 날씨가 생각나고 왠지 음악을 생각하면 밝고 활기찬 노래들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처음 생각과는 약간 다른 느낌이었다. 봄보다는 약간 빠른 템포의 노래들도 있었던 것 같지만 왠지 여름이라곤 생각이 들지 않는 노래들도 있었다. 클라리넷도 곡의 분위기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것 같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