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박노해의 시와 성향비교

등록일 2002.08.2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박노해의 시의 성향과 손무덤, 다시, 그해겨울나무에 시에대하여 작성하였습니다.

목차

1. 들어가며
2. 본론
-손무덤
-그해겨울나무에
-다시
3. 나가며

본문내용

박노해는 얼굴 없는 시인이라는 별칭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노동 운동을 하며 그 안에서 느끼는 사회와 정부의 부조리를 고발하고 대중들로 하여금 그에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지극히 현실 참여적인 시를 써왔다. 그의 시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으로 나누어진다. 일부분에서는 80년대 노동문학의 축을 세웠다고 높이 평가하기도 하고, 일부분에서는 카프문학의 회귀라고도 혹평하기도 한다. 여기에서는 시를 비판하기보다는 그의 시 성향이 어떻게 변화해 가고 있는가에 초점을 두었다. 그는 지금까지 총 세 권의 시집을 출간했다. 각 시집의 대표 시를 비교하며 시 성향의 변화를 알아보고자 한다. 본론에 들어가기 전에 간단히 그의 약력을 알아보자.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인문학부] 박노해 작품 7페이지
    손무덤 올 어린이날만은 안사람과 아들놈 손목 잡고 어린이대공원에라도 가야겠다며 -노동자의 소박한 꿈 은하수를 빨며 웃던 정형의 -담배 상표이자 희망의 상징(반짝이는 별의 이미지) 손목이 날아갔다 -가족의 손을 잡고, 또 담배를 피우던 손이 날아간 것. 곧 소박한 꿈의..
  • [시인]박노해론 13페이지
    박노해론 서론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이 시를 읽지 않기 시작했다. 정확한 연도는 기억이 나질 않지만 최영미의 서른 잔치는 끝났다를 끝으로 베스트셀러의 명단에는 더 이상 시집들이 오르질 않고, 류시화 정도만이 겨우겨우 사람들에게 읽혀지는 시집을 내고 있다. 왜 그럴까? 불과..
  • [감상문]평온한저녁을위하여_박노해 4페이지
    평온한 저녁을 위하여 박노해 나면서부터인가 노동자가 된 후부터인가 내 영혼은 불안하다 새벽잠을 깨면 또다시 시작될 노동의 하루 거대한 기계의 매정한 회전 주임놈의 차가운 낯짝이 어둠처럼 덮쳐 오고 아마도 내가 자살한다면 새벽일거야 잔업 끝난 늦은 귀가길 산다는 것, 노..
  • [인문] 박노해<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읽고 3페이지
    얼굴 없는 노동자시인으로서 '노동의 새벽'을 노래한 이른바 노동해방문학의 선도자이면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을 결성한 사회주의혁명운동가였던 박노해는 그가 겪은 결코 평탄치 않은 인생을 조용하고 차분한 목소리로 말하고 있다. 그 나지막한 목소리는 강한 호소력을 가지..
  • 시인 박노해 연구 9페이지
    ‘얼굴 없는 시인’ 박노해 Ⅰ 서론 박노해의 본명은 박기평으로 1957년 전라남도 함평에서 출생하였고, 16세에 상경하여 선린상업고등학교 야간부를 졸업하였다. 그 후 그는 섬유?화학?금속?정비?운수 현장에서 노동자 생활을 하였는데, 1983년 『시와 경제』 제 2집에 ..
  • 80년대 박노해, 황지우 중심으로 분석. 10페이지
    서론 박노해와 황지우, 그 둘은 80년대를 대표하는 시인이다. 우리가 알기에 그 둘은 서로 너무도 다르다. 박노해는 노동자이고 황지우는 지식인이다. 박노해가 노동의 체험을 바탕으로한 리얼리즘 시를 썼다면, 황지우는 파괴적 형식의 모더니즘 시를 썼다. 너무도 다르게 보이..
  • 인물평전 : 박노해 - 다시 고난에 찬 부정을 기대하며 15페이지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시대와 철학 김창호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시대와 철학 김창호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문학] 박노해의 시와 성향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