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의 수호자라는 책을 읽고

등록일 2002.08.19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헌법의 수호자라는 책을 읽고 독후감, 감상문 형식으로 쓴 레포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헌법의 수호자에 대한 문제는 위기적인 상황의 한 징표이다. 헌법의 수호자로서의 사법 중 제 1절 일반적(부수적), 이른바 실체적 재판관적 심사권은 독일에서는 헌법의 수호자를 구성하지 않는다. 민사, 형사 또는 행정사건 소송의 판결을 행하는 재판소는 엄밀한 의미에서 헌법의 수호자는 아니다. 이러한 재판고소가 아니다. 이러한 재판소가 이른바 실체적 재판관적 심사권을 행사할 때에, 즉 통상의 법률을 그것이 헌법의 규정과 내용적으로 일치하는가의 여부란 점에서 심사하고 일치하지 않는 경우에 통상의 법률을 적용하지 않을 때에 이러한 재판소를 헌법의 수호자로 간주해버리는 잘못이 명백하게 되는 것은 확실하다. 그러한 잘못의 결과 라이히 최고재판소도 1925년 11월 4일의 판결에서 그것이 통상의 라이히 법률에 관하여 라이히 헌법과 내용적으로 일치하는가의 여부를 심사할 권한을 가지는 것을 승인한 이래 자주 헌법의 수호자라고 말하여 왔다. 판결을 내리는 재판소가 헌법의 최고의 보장이라고 주장되는 경향에 있는 것은 아마 주로 아메리가 합중국 최고 재판소에 대해서 널리 유포되고 있는 생각에서 설명된다. 이러한 미국의 최고 재판소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것은 당연하며, 독일의 많은 법률가들에게는 일종의 신화로까지 된 것처럼 생각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