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카지노, 일탈과 무책임

등록일 2002.08.13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소개글

http://ktjh.netian.com 서재가 짱입니다. 자료 구하시면 게시판에 꼭 한 마디 남겨주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정선아리랑의 <산천편> 한 대목이다. 내가 3년 전, 동해시로 가는 버스 차창 밖으로 모인 사북, 고한의 모습은 분명 무릉도원하고는 거리가 멀었다. 제주 사람들은 바다를 밭이라 부른다 한다. 이 곳 사람들은 산을 밭이라 부를 것 같다. 산을 밭 삼아 일구어 먹은 고래적부터의 고난이 <인간막장>이라 불리는 오늘날 탄광촌의 고단한 삶으로 이어짐을, 흉물스러운 탄재로 시꺼멓게 뒤덮인 그들의 집에서, 아직도 외곽도로가 뚫리지 않아 버스가 지나가면 덜덜 떨리고는 하는 가게의 슬레이트 지붕에서 느낄 수 있었었다. 굳이 황석영의 <벽지의 하늘>이라는 탄광촌 광부들의 삶을 소재로 한 책을 읽지 않는다 하더라도, 정선의 옛 이름은 무릉도원이엇으리라 한 정선 아리랑의 자조 어린 가락에서 오늘날 그 곳 사람들의 고달프고 구슬픈 삶의 자락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처음으로 카지노를 구경한 곳은 라스베가스가 아니고 카리브해 연안의 도시 뉴올리언즈에서였다. 위도가 적도에 가깝고 카리브해에서 불어오는 더운 바람으로 이해 우리나라의 한여름 날씨는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더웠다. 게다가 지대 전체가 늪지대여서 습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