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러너를 보고 공상과학비평적으로..

등록일 2002.08.13 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 줄거리
2. 공상과학
3. 공상과학으로 본 블레이드 러너

본문내용

사람들은 누구나 한 번쯤은 과학이 발달된 미래 세계에 대한 공상에 빠지곤 한다. 그래서 달나라에 가거나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타고 다니는 상상을 하기도 하며 때로는 자기와 똑같이 생긴 사람을 복제하는 상상을 하기도 한다.
이런 것들은 사실 21세기가 된 지금은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들이다.
그러나 공상 과학 영화 '블레이드 러너'가 제작된 1982년에는 인간 복제라는 것은 그저 상상에 지나지 않는 일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공상과학 영화의 황금기라 불리는 1980년대에는 당연히 SF 영화가 될만한 소재가 다양했을 것이다. 그리고 현재에도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미래에 대한 호기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지 새로운 소재의 공상 과학 영화는 대개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브레이드 러너의 줄거리'

영화의 배경은 2019년 로스엔젤레스이며 환경오염 때문에 항상 산성비가 내리고 자연물은 찾아볼 수도 없다. 인류는 환경오염과 인구과잉으로 지구를 벗어난 우주 식민지를 개척하고 있다.
그리고 타이렐사는 이 식민지에서 인간을 대신에 위험한 우주탐험을 하거나 전쟁에 종사할 인공인간 '레플리컨트'를 생산한다. 이들은 인간과 같이 지성과 감정을 가지고 있고 자기계발을 막기위해 수명은 4년으로 제한되어 있으며 지구에는 절대로 들어올 수가 없게 되어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