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서평

등록일 2002.07.3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먼저 정치사의 배제는 나로서는 비판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여기에 발전적인 더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물질생활과 경제적 측면에 관한 이 책의 논리는 정치의 작용에 그다지 도움을 얻지 않고서도 그 나름의 구조를 명확하게 확립해 나간다. 사실 책을 읽어 나감에 있어서 정치사의 부재 자체를 거의 느낄 수 없을 정도여서 이러한 문제를 처음에 발견해 내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었다. 그리고 나서 지금까지 그토록 목매달아 왔던 정치사의 존재감이라는 것이 이렇게 보잘 것 없는 것이었나 하는 상당히 당황스러운 느낌을 받았다. 그런데 이것은 정치사와 경제사를 어느 정도 독립해서 서술할 수 있다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즉, '역사라는 의미를 찾는 것, 역사가 현재를 규정한다고 했을때 역사를 설명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 라는 문제에 대한 답으로 서 물질생활과 경제적 측면을 제재로 선택했다 것 자체가 브로델 사관의 핵심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상당한 설득력을 지니고 있다.
<중략>
이제 다시금 원점으로 돌아가 이 책의 핵심적 논리를 되짚어 보도록 하자. 앞서 말했던 것처럼 물질문명은 거부할 수 없는 장기지속의 구조로서 최하층을 이룬다. 그 위에 시장 경제가 들어서면서 자급자족으로 잠자고 있는 물질문명을 보다 역동적인 교환의 세계로 이끌어 깨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