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아, 춘아, 옥단춘아, 네 아버지 어디 갔니?> 서평

등록일 2002.07.3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의 문학> 100호 발간을 기념해 민음사가 특별기획한 '대담집'. 그 자체로서 참신하고 주목할 만한 시도라고 볼 수 있다.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틀을 이루고 있는 대담이라는 형식이다. 글은 고도로 정제된 산물이며 결과인 반면 대담을 통해서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사유의 전개와 감정의 변화, 그 과정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말에는 화자의 성격이나 개성이 묻어나기 마련이다. 글을 통하여 차가운 지성만을 접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이 대담 속에서 인간적으로 친근하게 다가옴을 발견하는 것은 큰 재미이다. 그래서 이 책은 읽기 전에 '들어야' 한다. 그래야 이 책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대담 현장에 직접 참여하여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그 역동적 흐름을 느끼고 함께 해야 한다. 이에는 대담자들의 표정이 생생히 살아있는 사진들이 적지 않은 도움을 준다. 그 압도될 만한 크기와 흑백 처리는 대담자들의 개성과 현장의 진지한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나타낸다. 이러한 장점이 있는 반면 주제의 심화나 논의의 명확한 정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측면은 대담 형식이 어쩔 수 없이 안아야 하는 단점으로 보인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최재천 도정일의 대담 서평 3 페이지
    `세 바퀴로 가는 과학자전거`라는 책에선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대립은 계속적으로 지속되어져 왔고, 지금도 두 학문은 보완적인 관계라고 하기엔 거리가 먼 그야말로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의 관계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
  • 서평-대담.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다 2 페이지
    생명공학의 시대에 도래한 오늘 날,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해 생각해본다. 특히 한국에서는 활발하지 못한 소통관계에 있는 별개의 영역의 ‘인문학’과 ‘자연학’이 만나강의식의 진부한 설명을 늘여놓은 것이 아니라 독특한 대담 형식으로..
  • [서평]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다-대담을 읽고 도정일 최재천 저 8 페이지
    ‘대한민국 지성사 최초의 프로젝트’ 이 책을 처음 받아 본 순간 눈에 띄는 이 문구는 독자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슨 대단한 책이길래 이렇게 거창한가하고 독자는 어쩌면 반문할 수도 있다. 빨간색으로 씌어진 ‘인문학과 자연과..
  • [서평]대담을 읽고 :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다 3 페이지
    현재 생명공학이나 생명의학과 같은 분야들은 황홀한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 두 대담자들은 이것에 대하여 각기 다른 관점을 지니고 있다. 특히 그들이 문제점으로 제시한 것은 ‘우생학적 사회의 도래’에 대한 것이다. 앞으..
  • [서평]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다 대담 (도정일, 최재천) 2 페이지
    전문성과 다양성이 모두 중시되는 요즘, 철저히 빗장을 치고 있던 인문학자와 자연과학자가 만났다. 이들은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통합을 이야기 한다. 어느 하나의 주제에 대하여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관점을 볼 수 있다는 점은 좋았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