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성매매 방지법을 둘러싼 논쟁

등록일 2002.07.28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은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부터, 그러니까 어머니의 뱃속에서 태동할 때부터, 생명체의 모양이 갖추어지면서 성이 결정된다. 그리고 그 성은 한 인간이 태어난 후 그에게 주어진 삶을 영위하고 마침내 죽을 때까지 그를 규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것이 신이 인간에게, 물론 모든 생명체가 다 그렇지만, 정해준 가장 기본적인 섭리 가운데 하나이다. 만물의 영장인 인간은 태어난 후 성장을 거듭하면서 자신이 성적으로도 성숙해 가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그것은 자연스럽게 이성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으로 이어지고, 완전한 성숙기에 이르고 나면 결혼이라는 관습을 거쳐 이성과의 성생활을 시작하게 되고, 이를 통해 또 하나의 성을 가진 자식을 낳음으로써 종족을 보존해 나간다. 인간과 성의 관계를 표면적으로만 바라본다면 이렇듯 간략하게 말할 수 있다. 그러나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우리의 삶이 천차만별이고 또 시대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듯이, 성에 대한 문제도 각양각색이며 자꾸만 달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성생활을 돈을 주면서 해결하려는데서 매매춘은 시작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