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문화와 예술] 프랑스 복지정책의 헛점

등록일 2002.07.25 한글 (hwp) | 2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A+

목차

서론
본론
결론

Ⅰ.프랑스 사회복지의 성격
Ⅱ.프랑스 사회복지 발달사
Ⅲ. 프랑스 사회복지제도의 재원

본문내용

‘요람에서 무덤까지’ 라는 말이 있다. 복지제도가 잘 정착되어 국가가 모든 국민의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해 주는 상태를 표현하는 말이다. 이 말의 유래는 영국이지만 오히려 프랑스나 독일 같은 대륙에서 더 완성적으로 정착되었다. 특히 프랑스의 복지제도는 위의 말이 정확히 들어맞을 정도의 지나치게 완벽한 복지 제도를 갖추었다고 생각한다. 그럼 우선 프랑스의 복지제도를 간략히 살펴보자면 일단 크게 국가보험, 연금제도와 알로카시옹이라 불리는 국가 보조금 제도이다. 물론 이 제도들은 모두 쎄큐리테 소샬 이라는 국가사회보장제도의 큰 틀속에서 운용된다. 의료보험, 연금제도야 정도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어느 나라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제도이겠지만, 알로까시옹제도는 프랑스가 자랑하는 복지제도의 정수로서 분배의 정의가 그대로 반영되고 있는 서유럽 보호주의 복지제도의 전형이다.

참고 자료

http://www.amb-coreesud.fr
http://members.tripod.lycos.co.kr/secret412/
http://www.france.co.kr/
http://ambassade.france.or.kr/centre/kor/
http://www.bref.co.kr/
http://www.multimania.com/aslasl/
http://www.hanweekly.com/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