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시가론] 시조개론

등록일 2002.07.2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시조개론을 간략하게 요점 정리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려 말기부터 발달하여온 우리나라 고유의 정형시.시조라는 명칭이 언제부터 사용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영조 때 시인 신광수(申光洙)가 슨 <관서악부(關西樂府)> 15에서 "일반으로 시조의 장단을 배(排)한 것은 장안에서 온 이세춘(李世春)일세 ." 라고 한 구절에 보이는 것이 문헌상으로는 가장 오래된 기록이다. 그 뒤로부터는 시조라는 명칭이 종종 쓰였음을 볼 수 있는데, 정조 때의 시인 이학규(李學逵)가 쓴 시 <감사(感事)> 24장 가운데 "그 누가 꽃피는 달밤을 애달프다 하는고. 시조가 바로 슬픈 회포를 불러주네." 라는 구절이 있고, 이에 대한 주석에서 "시조란 또한 시절가(時節歌)라고도 부르며 대개 항간의 속된 말로 긴 소리로 이를 노래한다." 라고 하였다. 이러한 기록으로 미루어 시조라는 명칭은 조선왕조 영조 때에 비롯된 것으로 보아 옳을 것이다. 시조라는 명칭의 원뜻은 시절가조(時節歌調), 즉 당시에 유행하던 노래라는 뜻이었으므로, 엄격히 말하면 시조는 문학부류의 명칭이라기보다는 음악곡조의 명칭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