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분석] 이성복 「1959년」

등록일 2002.07.2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시는 이성복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의 권두시로서 이성복 시세계의 밝음과 어두움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는 작품이다. '그해 겨울이 지나고 여름이 시작되어도/ 봄은 오지 않'는다. 이성복에게 있어 '봄'이란 삶을 삶으로 있게 하는 어떤 아픔의 공간으로 보인다. <꽃 피는 시절>이 그렇고 <봄 밤>이 그렇다. 여름과 겨울이 아픔이라는 거대한 공기가 짓누르는 견고한 계절이라면, '봄'은 그 아픔을 아픔으로 있게 한 원인들이 그 비밀을 드러내는 시간이다. 그것은 삶의 죽음이 아니라 죽음의 삶을 가능하게 하는 시간이다. 이 시에서의 아픔의 내용은 '不姙의 살구나무'에서 보여지는 생명성의 부재, '까닭 없이 고름이 흐르는 소년들의 성기'와 같은 도저한 삶의 불합리성, '이차대전 때 남양으로 징용 간 삼촌에게서 온 편지'가 보여주는 어이없음, 당황스러움이다. 문제는 그 아픔을 아픔으로 있게 하는 원인들인데, 그것은 '무기력'과 '불감증'이다. 그것은 시인이 말하고 있듯이 '모두가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은' 죽음의 공간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