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히 프롬] 소유냐 존재냐

등록일 2002.07.23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한 장이지만 알짜베기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A+받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유냐 존재냐. 책 제목에서부터 에리히 프롬이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이세상을 향해서 어떤말을 하고 싶은지 대충 감은 잡혔다. 그래서 더 쉽게 이책을 접하게 된건지 모르겠다. 하지만 막상 이책의 뚜껑을 열어보니 내가 생각하는 그런 감으로는 도저히 프롬이 이야기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그 것은 무엇을 뜻하는지 생각을 해보았다. 바로 그건 내가 이 물질만능주의와 많이 가지면 그만큼 행복해진다는 논리에 벌써 물들이지 못해 허우적 되고 있다는 뜻이다. 이 책은 그런 나의 생각이 잘 못 되었다는 것에 일침을 놓을수 있는 정도였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읽으면 읽을수록 어렵다는 것을 느겼다. 즉 나의 생각과 너무 다른 점에서 오는 괴리감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금은 나의 생각에 의문을 가지면서 읽어갔다
지금 이세상은 솔직히 가잔 것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사회가 된 것은 사실이다. "너 아빠 차 마티즈야? 우리 아빠차는 BMW데..." 이런식으로 순수해야할 아이들 입에서 이런 말들이 오고 가는게 사실이다. 명품을 사야만 친구들앞에서 떳떳할 수 있고, 그 애들과 같이 다니기 위해 빚을 내며 명품을 살려고 하는 이 세상 우리들에게 소유의 의미가 진정 어떤 것 인지에 대해서 말해주었다. 우리는 이런 좋은 물건 더 많은 물건들을 다른 사람들 보다 더 많이 얻을려고, 그것이 행복인냥 눈이 혈안이 되어 있고 그것만을 위해 삶을 추구해나간다. 하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