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분석] 기형도 「빈집」

등록일 2002.07.2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빈 집]
[기형도]
[작품분석]

본문내용

그 영원히 닫힌 빈집의 기형도의 아픔은 이성복의 아픔처럼 '살아있음의 징조'도 아니며 '살아야겠음의 경보'도 아니다. 그 아픔은 '더 이상 내것이 아닌 열망'들을 한탄하는 너무나 늙어버린 영혼의 상처이고, 곧 죽음을 예감하는 早老의 영혼에게 그러한 상처는 단지 치통처럼 욱신거리는, 무좀처럼 가려운 '아픔'일 뿐이다. 시인은 그러한 아픔을 치료할 의사가 전혀없다. 그러한 아픔 위에서 '사랑을 잃고 쓰듯이' 음울하게 그러나 열정적으로 '쓸' 뿐이다. 그에게는 도통 상처를 치유할 의사가 없다. 힘이 없다 . '가엾은 내 사랑'이 영원히 빈집에 갇혀 있는 것처럼,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오지 않는' 엄마처럼, 시 속의 기형도는, 무능할, 뿐이다. 「빈집」에서 기형도는 서정시로서 상당한 성공을 거두고 있다. 그의 아름다운 꿈(!)처럼 그의 사랑의 기억을 영원히 열리지 않을 빈집에 아주 효과적으로 가두어 놓았으므로.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독후감] 비명을 찾아서 2 페이지
    나는 이 책을 학교에서 선정도서로 선정해주었기 때문에 처음 접해보게 되었다. 처음에는 너무 어려워 보이고 해서 별로 읽기 싫었다. 한편으로는 이토 히로부미 저격사건을 토대로 한 이야기로 했다고 해서 약간 호감이 가기도 했지만..
  • [시분석] 이성복 「1959년」 2 페이지
    이 시는 이성복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의 권두시로서 이성복 시세계의 밝음과 어두움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는 작품이다. '그해 겨울이 지나고 여름이 시작되어도/ 봄은 오지 않'는다. 이성복에게 있어 '..
  • [시분석] 유종인 「선풍기」 2 페이지
    '다치지 않을 만큼'만 철망을 쓰고 '감옥에서 쳇바퀴를 돌고 있'는 선풍기, 그것은 일상 속에 함몰된 현대의 개개인에 대한 메타포라고 할 수 있다. '달려가도 달려가도 제자리인 곳' 그것이 바로 선풍기가 존재하는 공간, 선풍기..
  • 입속의 검은잎 2 페이지
    재미없는 다큐를 본다. 뻔하고 다음이야기가 눈에 훤하게 보이는 그런 이야기를 말이다. 뉴스를 본다. 누가 죽고 누가 다쳤다고 한다. 지루하고 지루하게 느껴지지만 이 모든 것이 새롭고 다르게 느껴진다. 언제부터였는가. 이런 일들..
  • [문학] 유하의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를 읽고 5 페이지
    유하의 시집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에서 '압구정동'은 대표적인 도시의 부정적 모습들이다. '압구정동' 도시의 모습은 우리 사회에 헛된 욕망을 포장하고 생산해내는 곳으로 시인은 인식하고 있다. 압..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