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밀란 쿤데라-

등록일 2002.07.21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설에서 루드빅은 모두의-헬레나, 야로슬라브, 코스트카의- 시제와 대상과 관계의 중심에 서서 그것들을 장악하고 있다. 다른 이들의 이름으로 된 챕터에서마저, 읽는 나는 루드빅의 시선으로 헬레나의 ‘나’를 모욕하고 야로슬라브의 ‘나’를 비웃는다. 왜 루드빅만은 그 많은 문장을 차지하고도 그토록 세세한 괄호들을 허용 받았는가.(그는 객관과 주관을 모두 부여받았고 심지어 객관을 가장한 대화를 서술할 때에도 우리는 이미 그의 암시 안에 있다) 반면에 헬레나는 왜 늘 차마 문장을 맺지도 못하고 쉼표로만, 쉼표로만, 헐떡거리면서 넘어가는가.(‘근사함’은 곧 결코 그것과 같을 수 없는 미달만을 표시할 뿐이다. 헬레나는 ‘근사한’이라는 단어 자체와 같다) 야로슬라브는 왜 늘 감정적인 탄식과 포만감과 비탄의 문장, 어린애 같은(‘아빠’같은)단어만을 사용하는가. 이미 이 소설의 주인공은 루드빅이다. 작가는 각 장의 주인공들을 다만 루드빅만을 위해 의도적으로, 아주 쉽게 깨어지는 거리에 위치시키고 사용한다. 다중의 시점은, 일단은 fake에 불과하다. 당연하게도, 루드빅의 하나의 상징이자, 차라리 루드빅의 내면에 존재하는 상처, 계시, 첫사랑인 루치에는 챕터를 가질 수 없고 코스트카의 독백인지 대화인지 불분명한-게다가 루드빅은 이 이야기가 사실인지 전설인지 알 수 없다고 말한-형태로만 드러날 뿐이다 “그녀의 본래의 모습은 베일에 감추어진 모습이니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