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감상] 국악감상론

등록일 2002.07.1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공연은 국립국악원에서 토요일마다 열리는 '토요상설 국악공연'을 보기로 정했다. 처음 공연을 보러가서는 위치를 잘 모르고 차가 막혀서 10분 늦고 말았다. 들어갈까 말까 고민하다가 공연장에 늦게 들어가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느껴서 다음에 가기로 했다.
공연장에 첫 느낌은 규모도 적당하고 깨끗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공연중에 안 것이지만 시설 또한 첨단이었다. 전공이 건축공학과라 그런지 아무래도 지버릇개 못준다고 시설에 시선이 먼저 갔다.
소규모 공연장같은 곳은 가보았지만 예술의 전당은 첨이라...
하여튼 공연장이 맘에 들었다..
공연은 무대에 커텐이 겆히면서 시작되었다. 난 무대뒤가 그렇게 넓은 줄은 몰랐었다. 첫 번째 곡은 취타였다. 세상의 모든근심걱정을 낮게한다는 '만파정식지곡'이엇는데 보고있자니 곡 자체는 좀 단조로운 느낌이 들었다. 마지막 마무리 부분에서는 끝날 듯이 하다 안 끝나고 마치 관객을 우롱하는 듯이 보였다. 결국 3번에 박소리와 함께 만파정식지곡은 끝났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