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이방인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등록일 2002.07.0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이방인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이 반반씩
들어가 있습니다.
두 소설을 비교해서 쓴 감상문입니다.
따로 쓸 수도 있을겁니다.
교수님께 칭찬받았구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까뮈의 이방인은 한 허름한 방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주인공 뫼르소에게 어느 날 어머니의 죽음을 알리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작한다. 그리고 시골의 어느 초라한 수녀원으로 가서 싸늘히 누워있는 자신의 어머니를 보았다. 주위에는 몇 명의 노인들이 있었지만, 그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눈물 또한 흘리지 않았다. 너무도 담담하게 마치 전혀 모르는 상관도 없는 사람의 죽음을 접하는 사람 같았다. 그의 말투와 생각 모두가 아무런 슬픔도 느끼지 않는 것 같았다. 장례식을 마치고 뫼르소는 애인 마리아와 함께 해수욕장에서 사랑을 나누고, 저녁에는 희극영화까지 본다. 바로 어머니의 장례식이 있던 그 다음날 그리고 우연한 기회에 그는 소문이 별로 좋지 못한 레이몽과 가까워진다. 레이몽은 그의 여자친구와의 문제로 아랍인들의 미행을 당하게 된다. 어느 여름날, 그는 애인 마리와 레이몽과 함께 바닷가로 휴가를 떠나게 되는데 여기서 뫼르소일행은 레이몽의 뒤를 쫓던 아랍인들과 충돌하게 되고, 그 와중에 레이몽은 아랍인에게 부상을 입게된다. 격투과정에서 레이몽의 권총 통은 뫼르소에게 넘겨진다. 주머니에 권총이 있는지도 모른 채 산책을 나선 뫼르소는 또 다시 아랍인과 마주치게 되고, 그들은 서로를 마주보며 긴장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