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 영혼과 육체의 관계

등록일 2002.07.0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 많이 됐음 하네여^6

목차

심리학의 철학적 이해

본문내용

우리는 오래래전부터 영혼이라는 정신세계와 육체라는 가시적인 셰게의 관계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 과연 영혼과 육체에는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그리고 그관계 사이에는 어떤 법칙들이 존재하는 것일까? 하는 문제는 여러범주에서 해석되어 왔다. 종교적인 해석, 과학적인 해석, 인문학적인 해석 동양사상적인 해석 그분야는 무수히 많다. 그렇다면 이두 명제 사이에 있는 관계를 굳이 규명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그이유 중 하나는 이러한 물음을 동해 인간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 될 수두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두 명제 사이에 가로막혀있는 또다른 명제들과 영혼과 육제와의 관계를 하나씩 풀어 보아야 겠다.

영혼의 변화적 환상인 죽음과 꿈은 사람들이 가장 호기심을 느끼는 주제이지만 이 두 가지는 어떻게 다른 것일까? 이 해답은 영혼과 육체와의 관계를 통해 알아 볼 수 있다. 영혼이 사람의 몸 안에 거처하는 것은 셋집을 빌어서 사는 것과 같다. 그리고 인간의 감각기관으로 느끼는 추측을 가지고 마음이 만들어 낸 환상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이 환상이 꿈이고 하루 아침에 셋집을 떠나는 것이 죽음이라고 할 수 있다. 사람은 물질적인 육체와 정신적인 영혼이 공존하므로 이루어진 생명체이다. 영혼은 영원히 불변하는 그리고 또 무한히 변신하는 오묘한 존재이고 육체는 인간의 마음이 만들어 낸 가상적인 존재이다. 원자물리학적인 측면으로 인간을 살펴보면 하나의 핵을 중심으로 매우 빠른 속도로 회전하는 전자들이 상호 분자 결합을 통해 만들어 낸 원자들의 집합체이다. 그 원자들이 진동하면서 내는 파장들을 우리의 눈이 감지하여 형상을 만들어 낸 것이 우리가 보고 있는 인간의 모습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