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공황과 경제

등록일 2002.06.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다행히 1920년대와 차이점도 있다. 우선 정부가 훨씬 커졌다. 따라서 감세나 지출증가의 여지가 더 많아졌다. 또 지금은 금본위제가 없어졌다. 1920년대에는 금이 화폐 가치의 기준이 됐다. 그러나 금본위제는 불안정했다. 비현실적인 환율과 무역의 불균형 때문에 미국과 프랑스는 전세계 금의 태반(1929년 55%)을 차지했다. 금 부족으로 다른 나라들은 경제 규모를 확대할 수 없었다.

대공황이 시작되자 각국은 금 비축분을 지키려 애썼다. 그들은 초고금리 정책으로 투기꾼들
이 투자자금을 금으로 바꾸지 않도록 했다. 또 예금의 대량인출을 막기 위해 화폐 발행량을
대폭 줄였다. 은행 도산은 급증했고 소비와 국제 무역량은 급감했다. 대공황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교역 감소와 비관론이 악순환을 이루면서 더욱 확대됐다. 금본위제를 폐지하고 나
서야(영국은 1931년, 미국은 1933년, 프랑스 1936년) 대공황도 누그러지기 시작했다.

이상이 대공황에 대한 아주 단순화한 학술적 설명이다. 이제 전세계적으로 대공황을 퍼뜨렸
던 메커니즘(금본위제)은 사라졌다. 오늘날 그런 메커니즘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다른 국가들
이 미국의 경기침체에 휩쓸려 무역·투자·신뢰 감소의 파괴적인 연쇄반응을 일으키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것은 아직 하나의 가정에 불과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