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경제] 미국 신경제의 위기

등록일 2002.06.30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금리인상등에 우려의 목소리
FRB내에서도 금리인상 필요성 제기
미국이탈자금 국제금융시장 교란 가능

본문내용

'신경제'가 이상하다. 유럽과 아시아의 새로운 성장 모델로 추앙받으며, 팍스 아메리카나의 무한 확장을 답보해 줄 것 같았던 미 신경제가 주축돌인 닷컴(.com)의 이상과열로 흔들리고 있다.

첨단기술주 투기 광풍이 야기한 인플레이션 적신호, 이들 주가 폭락에 따른 경기 급냉 우려 등은 미 경제를 '침체와 성장이 반복되는' 평범한 수준으로 회귀시킬 조짐이다.

뉴욕 월가의 관심은 5월 16일로 예정된 연방준비제도 이사회(FRB)의 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쏠리고 있다. 금리를 얼마나 올리느냐에 따라 증시의 운명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0.25%포인트로부터 0.75%포인트 이상까지 제법 그럴듯한 논리를 갖춘 예상이 줄을 잇고 있으나 "FRB가 이번에 금리를 올릴 것이다"라는 점 외에는 추측의 범주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앨런 그린스펀 FRB의자은 주가가 폭락하는 와중에도 "물가 상승의 징후들이 곳곳에서 보인다"며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근리와 주가는 과연 견원지간인가? 통상은 그래왔다. 금리가 오르면 기업들의 자금조달 비용이 커져 순익이 감소하고 주주에 대한 배당도 줄어들게 된다. 또 시중 여유자금이 고금리를 쫓아 은행이나 채권 등에 몰린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