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국문] 풍요와 헌화가

등록일 2002.06.2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풍요(風謠)
-헌화가(獻花歌)

본문내용

풍요(風謠)
이 노래는 신라의 시가 가운데서 짧은 편에 속하며 말도 매우 단조롭다. 그리고 한 작가에 의해 창작되기 보다는 집단적인 노동의 군중에 의해 불려진 것 같다.
여러 가지 학설에 의해서 단순히 채록된 유행하던 민요로 파악하고 있거나 그보다 더 한정하여 노동요로 파악하는 경우도 있다. 그 중에 뚜렷한 주장을 가지고 있는 의견은 "이제까지 서민들이 절구질을 함에 다 풍요를 노래하는데 그것은 영묘사의 부처를 만드는데 진흙을 나르면서 부른 데서 비롯되었다"는 것과 "영묘사의 장육불(丈六佛)을 소조할 때 모든 사녀들이 진흙을 다투어 나르면서 풍요를 불렀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두 가지 주장의 공통인자가 영묘사의 부처라는 것이다.
중 양지(良志)는 영험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어서. 그의 영험한 능력 때문에 그가 살고 있던 절은 영묘사라 불렀다. 그가 영묘사의 장육불을 만들 때 모든 성중의 남녀가 진흙을 다투어 날랐다. 절구질을 할 때 모두 이 노래를 부르는데, 대체로 여기서 시작된 것이다.
풍요가 불려지던 때 신라는 반도에서 각축에 시달리며 거기서 벗어나기 위하여 한편으로 불력을 얻기 위해 사찰을 세우고 또 한편으로는 힘을 비축하기 위하여 화랑단을 조직하고 성곽을 쌓는 역사를 벌였다. 이때 성곽을 쌓는 대역사의 용역은 피지배계층의 백성들이 공급했고 과중한 부역에서 벗어나려는 쪽도 피지배계층이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