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양문화] 60년대 반문화 운동

등록일 2002.06.2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미국의 60년대 반문화운동에 대한 짧은 제언입니다. 참고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동안 읽었던 '미국문화의 이해'는 사실 혼란 그 자체였다. 고정관념과 편견이라는 것, 생각보다 지독한 것이었다. 우리가 가졌던 맥도날드와 코카콜라와 같은 대중화된 이미지로 친근하기까지 한 미국의 숨겨진 이면 드라마를 목도하게 되면서 기존의 것에 대한 혼란은 내게는 감당하기 벅찬 것이었다. 성실과 근면의 계몽주의는 백인들의 팽창주의와 불평등의 사상적 배경으로 혹은 이성이라는 이름으로 자연을 정복하고 파괴하는 명분으로 활용되었다.
이후 나타나는 팽창주의나 남북전쟁을 통해 흑인과 인디언 등 소수인종의 불평등과 심지어 백인사회 내부에서의 지역갈등과 계급적 갈등은 심화되었다. 결국 소수의 북부산업지역의 백인부르주아에게 집중된 자본축적을 통해 미국이라는 나라는 초강대국으로 성장할 경제적 배경을 마련하게되었다. 물론 이런 숨겨진 이면의 불평등과 비리 그리고 파괴는 철저히 성실과 노력을 바탕으로 한 성공과 부귀영화라는 이름으로 장식되었다.
이렇듯 고도의 발전과 축적을 해온 내부팽창축적은 곧 제국주의와 고립주의라는 자신들의 국익과 명예만을 지킬 수 있는 외교노선을 통해 안전지역을 확보하게 되었다.
건국이후 200년 동안 이런 독특한 미국적 가치관와 역사는 진행되었다. 놀라운 사실이었다. 단지 내가 알고 있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