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사보고서] 경주답사기

등록일 2002.06.28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경주를 다녀와서 느낀바를 쓴 글입니다. 고등학교 당시 수학여행갔을때 쓴건데 좀 허접하더라도 관심가져주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10월 28일, 나는 경주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경주에 가는 동안 볼 수 있었던 가을 풍경은 도시생활에 지친 나에게 어느 정도 위안을 가져다주었다. 잠시후면 경주를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나는 마음이 들떴다. 초등 학교 6학년 때 수학여행 차 왔던 곳이라 그리 낯설진 않았다. 기차 안에서 웃고 떠드는 사이에 기차는 경주 역에 다다랐다. 경주의 상쾌한 공기는 서울과는 사뭇 달랐다. 경주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순간 이였다. 발걸음 이 나를 재촉하는 것만 같았다.
경주 역에서 내린 후 나는 버스를 타고 숙소로 들어갔다. 내가 3박 4일 동안 묶을 숙소를 보자 수학여행 왔다는 것이 실감났다. 숙소에서 짐을 풀고 잠시 피로를 푼 뒤 불국사를 답사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 불국사는 내가 묵을 숙소 위쪽에 위치하고 있어서 걸어서 갈 수 있었다. 불국사에 다다르자 국어 책에서만 보았던 청운·백운교, 칠보·연화교를 볼 수 있었다. 언뜻 보기에는 평범한 돌계단처럼 보이지만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뭔가 비범한 무언가가 있었다. 대웅전과 탑을 보기 위해 돌담을 지나가는데 돌담의 모습을 보고 또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불규칙한 모양의 돌을 아무렇게나 쌓은 것 같은데, 어찌 그렇게 평행하게 쌓을 수 있는지 궁금했다. 시멘트도 없는 그 당시에 이러한 돌담을 축조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라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