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계론]중동사태에 대하여

등록일 2002.06.22 | 최종수정일 2015.08.26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싸움이 요즘 들어 더 심해지고 있는 것 같다. 특별한 이유가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싸움은 확실히 전과 달리 강도가 높아진것이다.
이렇게 된 원인은 좀 복잡해하다. 둘이 '땅을 둘러싼 전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 이번에 싸움이 특히 심해진 이유는 '땅 전쟁'을 벌이면서 쌓여온 악감정이 지난3월 27일 밤 이스라엘 북부 도시 네타냐 에서 벌어진 팔레스타인 여성의 자폭공격을 도화선으로 폭발한 거라고 할 수 있겠다. 그날 28명이 죽고 1백40여명이 다쳤어요. 이스라엘 정부는 아라파트 수반을 '적'으로 규정했으며, 그동안 이스라엘은 아라파트 수반을 대화상대로 인정해왔지만 태도가 확 달라진 것이다.
이스라엘은 곧 '방벽작전'이라는 이름의 대대적인 공격을 시작해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을 쑥대밭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팔레스타인도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이란 식으로 무제한 자살폭탄 공격에 나서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것 이다.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사태가 악화된 것은 샤론 총리가 강경파이기 때문이라는 말이 있는데 샤론 총리는 이스라엘 강경파의 대표적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2월 총리가 된 직후엔 팔레스타인과 대화로 문제를 풀어가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었다. 하지만 팔레스타인의 자살폭탄 공격에 전임 에후드 바라크 총리보다 훨씬 강하게 보복을 했다. 화가 난 팔레스타인도 자폭공격 강도를 높여 이스라엘의 희생자수는 전임 총리 때보다 두 배 이상 늘게 된 것이다. 불안해진 이스라엘 국민의 불만은 높아만 갔고 샤론 총리에 대한 지지도는 1년 만에 절반으로 곤두박질했다. 그렇다고 무조건 팔레스타인을 공격할 수도 없어 고심하던 차에 지난3월 27일 발생한 자폭공격이 좋은 명분이 된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