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철학] 베단따철학

등록일 2002.06.20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목차를 넣지 않아서 수정하여 다시 쓰려고 하였는데 안되네요.. 그래서 소개글에 간단한 목차를 띄우고 본문의 내용을 조금더 실었습니다..

우파니샤드는 궁극적 실재에 대한 직관적 통찰과 직접적 경험에 대한 여러 현자들의 기록이다. 시간의 경과에 따라 우파니샤드를 다르게 해석하고 그 기본사상을 체계화하려는 요구 속에서 베단따의 여러 학파들이 일어났고,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샹까라의 불이론(不二論), 라마뉴쟈의 제한적(制限的 不二論), 마드흐와의 이원론(二元論)이다. 본문에는 이 세이론을 중점적으로 서술해 놓았고.. 결론으로 인도인의 시간관과 역사관을 서술하였습니다..

현상적 존재의 무상성과 변청성은, 죽음의 불가피성에 의해 절실히 느껴진다. 왕이든 거지든, 권세가든 약자든, 평민이든, 귀족이든 모두가 죽음 앞에선 무력하며, 권력도 영광도, 부나 학식도 죽음과 그 공포에 아무런 지배력이 없다. 우리 인간은 이러한 현실에 대하여 자신과 인간의 실존이 도대체 어떤 의미와 의의가 있는가 깊이 회의하게 된다. 그러나 현상적 존재란 모든 것을 소멸시키는 시간성에 사로잡힌 존재이다. 다시 말하면, 시간 가운데 존재하는 모든 것이 바로 그 존재의 본성에 의해서 변화와 소멸, 죽음에 종속된다. 그러므로 그 자체가 시간에 속박된 수단과 방법에 의해 고통과 죽음을 극복하려는 모든 시도는 실패하도록 결정되어 있다. 인간이 고통과 죽음, 그리고 죽음의 공포를 극복하고 그로써 불사(不死)를 획득하는 것은, 다만 시간적 존재의 특성을 초월한, 그리고 시간에 속박된 존재의 기반에 대한 통찰을 통해서일 뿐이다. 즉 인간을 시간의 사슬과 족쇄로부터 해방시켜주는 것은 현상적, 시간적 존재의 영원한 기반에 대한 인식이다. 달리 표현하면, 인간은 영원과 비시간에 대한 인식에 의해서 시간속박적 실존의 고통과 비애를 극복한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대 선인들이 그들의 시선을 외계로 돌렸을 때, 그것이 변화의 세계임을 발견했다. 엄청나게 다양한 생명들의 탄생과 성장, 죽음, 달의 차고 기움, 계절의 변화, 이 모두가 바깥 세계를 지배하는 변화의 원천을 시사했다. 변치 않고 머무는 것은 아무 것도 없는 것 같았다. 그들을 둘러싼 영속적인 변화와 무상함에 외경심을 품고, 우파티샤드의 탐구자들은 이 것이 이 세계의 모두인가라고 물었다. 변천과 무상, 탄생과 성장, 죽음밖에는 아무것도 없는가? 아니면, 변화하는 세계 속이나 그 배후에 변치 않고 영원히 남아 있는 그 무엇이 있는가? 그들은 유전하는 세계 뒤에 변치 않고 영원한 무엇인가가 있다고 말했다. 그 무엇을 그들은 브라흐만이라고 불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