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유학생의 민족운동

등록일 2002.06.2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근대적인 의미의 유학이 시작된 것은 1876년 개항이 계기가 됐다. 새롭게 등장한 위협적인 서양문명 앞에 대처하기 위한 부국강병책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한국인이 다른 세계를 이해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개항 당시부터, 20세기초까지 한국인이 다른 문명을 접하게 되는 통로는 주로 일본이었다. 중국의 경우, 1881년 영선사 김윤식이 38명을 인솔하여 천진에 파견되었지만, 그 뒤 오히려 漢譯西學書를 통해 서양과 세계를 이해하게 되어, 유학생은 압도적으로 일본쪽이 많아지게 되었다. 1881년 조사시찰단으로 여윤중이 이끌고 도일한 수행원 3명이 유학생의 시초로서 그들은 어학 등 신학문과 다양한 문명·문화를 배우게 되었다. 이어서 1881년 9월과 1882년 임오군란 직후, 그리고 같은 해 김옥균이 유학생을 인솔해 갔으며, 1883년에는 14명이 육군사관학교 등에 입학하였다. 유학생파견은 갑신정변으로 주춤하였다가 1894년 갑오개혁으로 다시 재개되게 되었는데, 이 때는 그 수가 2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