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가야문화와 토기 그리고 김해박물관, 김수로왕,왕비릉 답사기

등록일 2002.06.17 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리포트속에 깔끔하게 만들어진 리포트 표지도 있으니 많이 애용해주세요..!!^^

목차

1. 가야의 역사
2. 가야토기의 발전과정
3. 가야토기와 신라토기의 차이점
4. 김해박물관, 김수로왕ㆍ왕비릉 답사기

본문내용

가야의 역사는 대체로 기원전후, 3~4세기, 5~6세기를 기점으로 크게 달라지고 있다. 기원전,후의 변한시기에는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각 지역에서 새로운 정치체들이 등장하기 시작하는데, 이를 "삼국지"에서는 "00국"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러한 소국에는 정치적인 지배자로서
세력의 크기에 따라 신지(臣智), 험측(險側), 읍차(邑借)등으로 달리 부르고 있었다. 변한의 후반기인 3세기경에는 소국들이 모이는 정치체인 포상8국이나 진한(秦韓)8국 등으로 발전한다. 이들을 기반으로 4세기를 전후하여 가야의 여러 나라들이 성립하여 발전하게 된다.
이들은 낙동강 하구의 김해를 중심으로 하는 금관가야, 낙동강 서안의 고령을 중심으로 하는 대가야, 낙동강 서안의 함안을 중심으로 하는 아라가야, 남해안의 고성을 중심으로 하는 소가야 등으로 나누어진다. 그외에도 낙동강의 서안에는 작은 규모의 집단들이 나누어져 있었다. 이러한 가야의 여러 나라에서는 정치지배자를 "한기(旱岐)"라고 불렀다. 이 말은 높은 사람을 가리키는 칸(KHAN)이라는 뜻으로, 신라에서는 "간지(干支)"라고 불렀다. 이들은 6세기경에 한기, 차한기(次旱岐), 하한기(下旱岐) 등으로 분화의 과정을 걷기도 한다. 이를
기반으로 하여 가야지역을 묶는 정치집단이 형성되기 시작하였으며 시기와 성격에 따라 전기와 후기로 나눌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