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사] 독일공작연맹

등록일 2002.06.1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 감성에 대한 회의 / 이성에 대한 갈구 / 독일공작연맹 / 1907 ∼ 1933

본문내용

건축사에 있어서 대부분의 시간은 이성보다는 감성이 우위를 행사하며 발달하여 왔다고 할 수 있다.
고대건축에 있어서는 신을 위한 건축이거나 인간을 위한 건축임을 구별하며 그것의 형식과 형태를 한시대의 대표적인 양식으로 생각하였다.

하지만 근대 과도기적 건축을 지나서 새롭게 대두된 과제는 건축의 각종 외형을 정리하는 것이 아니라 바람직한 계획의 바탕위에 새로운 구법의 건물을 만드는 것이며 모든 과학기술의 장점을 합하고 우리들의 정신이나 관습의 모든 요구를 훌륭하게 수렴하면서 새로운 형태, 외형, 존재이유, 근대생활이라는 특별한 상황속에있는 뛰어난 것을 형성하는 것이었다.

이는 이전에 없었던 산업혁명이라는 인간사에 있어서 아주 획기적인 시기를 경험하면서 이로인해 생겨나는 사고방식의 차이, 생활의 변화, 물질적인 풍요로움 등 많은 변수들이 생겨났지만 이 해결 방법을 고전주의에 형태개념이 아닌 정신개념을 차용하여 풀어나아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하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참고 자료

독일공작연맹과 건축 / 20세기 건축사조 시리즈 / 윤재희, 지연순 / 세진사 / 1995
건축사 / 서양건축사 / 건축사수험연구위원회 / 1994
1900년 이후의 현대건축 / Modern Architecture Since 1900 / William J. R. Curtis / 강병근 / 화영사 / 2000
서양건축이야기 / The Story of Western Architecture / Bill Risebero / 오덕성 / 한길아트 / 1998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