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 중심을 잃은 시대의 낭만적 서사 (90년대 남한 소설에 대한 몇 가지 생각)

등록일 2002.06.13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90년대 소설에 대한 몇가지 편견들
2. 고향을 잃은 이들의 낭만적 자기 찾기-신경숙
3. 현실에 대한 나르시시즘과 죽음의 찬미-김영하
4. 아방가르드, 혹은 계몽의 서사를 추방하는 전위-백민석
5. '우리'는 존재하는가?-배수아
6. 그래도, 삶은 지속된다-김소진
7. 중심을 잃은 시대의 낭만적 서사

본문내용

1. 90년대 소설에 대한 몇가지 편견들

90년대라는 시기는, 우습게도 90년대의 실체가 아니라 80년대의 대타적인 의미로서 사용되어진다. 90년대가 어떻다는 것이 아니라, 80년대에는 이러했는데 90년대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 90년대를 운위하는 사람들의 논조였다. 분명 80년대와 90년대는 다르다. 91년 남한에서의 격렬한 계급투쟁이 패배로 돌아가고, 소비에트는 몰락했으며, 문민정부로 상징되는 절차적 민주주의의 일정정도의 획득은 80년대의 유토피아를 향한 지향의 꿈을 낡은 것으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90년대가 80년대와 완전히 단절된 시기는 아님에도, 이른바 세대적 인정투쟁이 도를 넘어서 진행되면서 80년대와 90년대는 건널 수 없는 시기로 선전되었다. 그러나 과연 그런가? 그러기에는, 80년대의 유토피아에의 열망의 무게가 너무 무겁지는 않은가?
여하튼 90년대의 문학은 이중의 편견에 시달리고 있다. 하나는 90년대의 문학이 80년대의 저항적이고 계몽적인 문학과는 판연히 다른 사적이고 유희적인, 또는 자폐적인 문학이라는 편견이다. 이는 주로 민족문학론자들의 편견인데, 이들은 80년대 민족문학이 가졌던 공백들, 즉 문학의 내적 측면, 사적 측면에서의 긍정성을 읽어내지 못하고 있다. 문학이 반드시 공공의 이해에 복무할 필요는 없다. 때로는 공동의 건조한 이해가, 개인의 섬세한 실존보다 가치가 없는 경우도 있는 것이다. 또한 문학 내적인 것에 대한 탐구가 문학의 사회적 기능에 대한 강변보다는 보다 문학적일 수 있다. 이러한 점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것은, 스스로를 80년대의 다소 획일적이기까지한 어떠한 의미에서는 폭력이라고 할 수 있을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를 추억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질 수 없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