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데미안 감상문(생각위주감상문)

등록일 2002.06.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데미안은 초등학교 때부터 권장도서로 많이 알려진 책이었기 때문에 많이 접해왔었다. 그런데 그때마다 재미를 붙이고 끝까지 읽지 못하고 도중에 놓는 일이 많았다. 그때는 재미도 없었고, 이해되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중에 이렇게 한 교양의 과제로 필연적으로 데미안을 또다시 접하게 되었다. 그래서 지금, 이제서 책의 마지막장을 넘길 수 있었다.
데미안. 이 책의 가장 눈길이 가는 부분이라면 바로 이 구절이 아닐까 싶다.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애쓴다. 알은 곧 새의 세계이다.
태어나려고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 새는 신을 향해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브락사스 라고 한다." 이는 데미안이 싱클레어에게 보낸 편지이다.
성장의 고통은 데미안뿐이 아니라 헤세의 문학 전체를 아우르는 주제일 것이다.
그 중 특히 데미안은 헤세 그 자신의 이야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자전적이며, 그의 내면의 상태를 잘 표현해주고 있다고 본다. 두 세계의 대립과 그 갈등의 지향점. 그건 자아의 발견이 아닐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