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외교학, 사회학, 역사학] 패전국 러시아의 비극

등록일 2002.06.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감사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르바초프의 페레스트로이카(개혁 개방정책)의 실패로 인한 소련 연방(소비에트)의 붕괴는 이중적인 패배를 의미했다. 소련은 사회주의 건설투쟁에서 패배했으며 동시에 미국을 중심으로하는 자본주의 진영과의 대결에서 패배했다. 이러한 맥락에서 소연방을 구성하고 있던 15개 공화국은 이러한 맥락에서 소연방을 구성하고 있던 15개 공화국은 그대로 살아남았으나 패전국의 멍에에서 벗어날수없었다. 서방자본주의 진영 역시 러시아 등 구소련을 구성하고 있던 공화국들에 대해 승전국의 태도로 접근하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서방자본주의 세계는 IMF를 앞세워 러시아 등 구소련을 구성하고 있던 공화국들에 대해 승전국의 태도로 접근하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서방자본주의 세계는 IMF를 앞세워 러시아 등에 대한 점령정책을 실행에 옮기게 되었다. 러시아 등 구 소련권은 극심한 경제난에 허덕이면서 서방 세계의 자금 지원을 간절히 원하고 있었기 때문에, IMF와 서방 자본이 이들 나라로 진격하는 것은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붕괴된 소련의 뒤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자본주의 풍요가 아니었다. 도리어 소련의 해체 결과 러시아 등 각 공화국들은 3류 국가로 전락되었고 경제 전반은 극도로 황폐화되고 말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