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원론]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등록일 2002.06.12 MS 워드 (doc) | 1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내용 요약이에요

목차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2. 애덤 스미스의 재림(再 臨)
철학자 스미스
프랑스에 가서 중농주의자들을 만나다
국부론
자유방임시장 경제는 어떻게 돌아가나?
분업
지역과 국가간의 분업
3. 맬서스 : 인구폭발과 멸망의 예언자
유토피아 환상을 깨뜨리며
족집게 점쟁이(?)
4. 데이비드 리카도와 자유무역론
5. 존스튜어트 밀의 격정적 일생

본문내용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경제학자란 힘든 직업이다. 여러 방면으로 비난 받는 존재들이다. 이에 경제학자들은 억울함을 호소한다. 그들은 단순히 전달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경제학은 선택의 학문이다. 선택의 결과를 예측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뿐이다.
경제학이라는 학문세계와 현실세계를 연결하는 가장 든든한 고리는 정치이다. 경제사상사는 정부와 경제학자들간의 벌어진 충돌과 협력의 변천사이기도 하다.
* 최상의 경제학자 : 가장 영속성 있고, 가장 견고한 모형의 설계사
* 이런 경제학이 유독 더 어려운 이유는?
→ 너무나 유동적인 학문이기에 자료들을 꽉 붙들고 연구해 볼 수 없기 때문에..
경제학의 기원

우리들 경제사상사 공부는 애덤 스미스로부터 시작
* 중상주의자들의 이론을 공격
○1 참된 부의 기준의 문제 → 국민들의 생활 수준에 두어야 한다.
○2 부의 측정 문제 → 소비자의 입장에서 측정 되어야 한다.
○3 경제성장의 원동력 → 개인의 의욕, 정열, 발명, 개혁에의 의지에 있다.
Þ 근대 경제학의 탄생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