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학] 국가안보와 군의역할

등록일 2002.06.1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칠백 의사의 통곡…
안보는 자유와 생존의 조건
국가 수호의 최후 보루(堡壘)
주권 ·국민 ·국토 사수의 사명
국제평화에 기여
국민을 위한 군대
안보에 한치의 허점도 없어야

본문내용

안보는 자유와 생존의 조건

인간은 누구라도 안전을 위협받지 않고 행복한 삶을 누릴 권리가 있다. 그러나 인간의 삶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인류는 평화를 갈망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욕망과 이기주의에 의해 끊임없는 갈등과 투쟁을 낳는다. 이러한 결과로 안전이 송두리째 위협받고 급기야 전쟁으로 치달아 사망·기아·고아·미망인 등 인간의 삶에 치명적인 비극을 던져주게 된다.
인간을 만물의 영장이요, 이성적인 동물이라고 하는데 왜 인간과 인간의 갈등으로 전쟁이 그칠 날이 없는가.
미국의 사회학자 소로킨(Pitirim Alexandrovich Sorokin ·1889.1.21~1968.2.10)은 `세계 전쟁 연구'에서 러시아는 1000년의 역사 중 25년만 완전한 평화를 유지했으며, 영국 역시 100년을 기준으로 할 때 56년간 전쟁을 치렀다고 분석했다. 우리나라도 기원전 57년부터 1910년까지 930여 회 외침(外侵)에 의한 수난을 겪었다.
이런 의미에서 인류 역사가 지속되는 한 전쟁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전쟁은 미리 연습해 볼 수 있는 게임이 결코 아니다. 전쟁이란 어떤 형태로든 일단 발발하면 개인의 생명과 재산은 물론 국가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는 치명적인 것이다.
안전을 위협하는 전쟁과 갈등으로 인류는 항상 위험에 직면해 있다. 따라서 고대로부터 오늘날까지 각 국가 및 조직들은 생존과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같은 노력을 우리는 일반적으로 안보라고 한다.
안보는 불안이나 근심·걱정으로부터 자유롭게 되는 것을 인간은 누구라도 안전을 위협받지 않고 행복한 삶을 누릴 권리가 있다. 그러나 인간의 삶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인류는 평화를 갈망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욕망과 이기주의에 의해 끊임없는 갈등과 투쟁을 낳는다. 이러한 결과로 안전이 송두리째 위협받고 급기야 전쟁으로 치달아 사망·기아·고아·미망인 등 인간의 삶에 치명적인 비극을 던져주게 된다.
인간을 만물의 영장이요, 이성적인 동물이라고 하는데 왜 인간과 인간의 갈등으로 전쟁이 그칠 날이 없는가.
미국의 사회학자 소로킨(Pitirim Alexandrovich Sorokin ·1889.1.21~1968.2.10)은 `세계 전쟁 연구'에서 러시아는 1000년의 역사 중 25년만 완전한 평화를 유지했으며, 영국 역시 100년을 기준으로 할 때 56년간 전쟁을 치렀다고 분석했다. 우리나라도 기원전 57년부터 1910년까지 930여 회 외침(外侵)에 의한 수난을 겪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