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현대사] 무과를 통해 알아본 조선시대 천인의 신분 상승

등록일 2002.06.07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서론

본론
제 1절 천인무과와 신분변동
제 2절 광취무과와 신분변동
제 3절 만과를 통한 신분변동

결론

본문내용

朝鮮初期(조선초기)에는 개방적 사회체제는 지양되고 兩班官僚(양반관료) 중심의 폐쇄적 사회체계가 강화되었다. 이에 따라 양인의 사민화 현상이 커져 신분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한편, 군역인구가 급속히 감소하였다. 거기에 더해 대외적으로 事大交隣(사대교린)에 바탕을 둔 쇄국정책을 실시함으로서 北虜南倭(북로남왜)의 침략이 잦았다. 특히 명종 10년의 을묘왜변과 선조 16년에 일어난 이탕개의 난을 계기로 서역과 공사천의 군역 편입이 실현되었는데, 당시 鎭管制(진관제)가 制勝方略制(제승방략제)로 전환되었던 군사제도의 전술적 변화에서도 양인 인구의 감소로 군역인구의 감소 현상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은 군제 변동은 조선후기 武科(무과)에 큰 영향을 미쳐 임진왜란으로 군액 징발체계가 붕괴된 상황에서 정부는 필요한 군병의 확보를 위하여 천인의 무과 급제를 용인 할 수밖에 없었다. 임진왜란 이후 후금이 서북쪽 국경을 침략할 경우 무과 출신자를 즉시 赴防軍士(부방군사)로 전환하기 위해 廣取武科(광취무과)를 통해 많은 급제자를 선발하였다. 따라서 천신분이 불법적으로 무과에 급제할 수 있는 여지가 더욱 많아졌다.

참고 자료

한국근현대사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