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의 시와 1960년대의시의 경향

등록일 2002.06.0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1950년대의 시의 경향
①시의 경향

2.1960년대의 시의 경향
①시의 경향

본문내용

1950년대의 시는 전쟁시에서 시작됩니다. 직접적인 전쟁 체험을 바탕으로 쓰여진 전쟁시는 직설적인 상황묘사와 인위적인 절규 그리고 감탄사나 나열이 많았습니다. 이런 전쟁시의 대표로는 김순기의 <일분간의 휴식>, 이영순의 <연희고지>등이 있습니다.
이즈음 모윤숙은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등의 애국심을 고취하고 승전의식을 북돋우는 반공 애국시를 썼습니다 유치환의 시집 <보병과 더불어> 등에서 전쟁의 비극적 참상을 싸늘한 응시자의 눈으로 사실적으로 묘사했고 조지훈도 <다부원에서> 등에서 자유를 위한 투쟁에서 잃어버린 목숨의 소중함과 허망함을 밀도 있게 그렸습니다. 민족의 비극을 그린 당시의 전쟁시는 이 비극을 극복하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하고 개인의 자유, 전쟁의 승리 등을 노래했습니다. 대개 반공 애국시의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