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정신건강] 사랑과 결혼에 대한 나의 생각

등록일 2002.06.0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누구나 태어나서 한번쯤은 사랑을 겪게 된다. 처음에는 부모님을 그리고 형제들을 사랑하게 되고 그 후에는 이성간의 사랑을 하게 된다 빠르면 유치원에서부터 시작한다고 할 수 있지만 유치원에서의 사랑은 좋아하는 감정이라고 해야지 사랑이라고 하기엔 그 의미가 너무 확장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래서 처음 이성간의 사랑을 겪는 시기는 사춘기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아직 정신적으로는 조금 미숙하다고 하나 신체적으로는 거의 성인과 다름이 없기 때문이다. 사랑이란? 희생이다, 고통이다, 눈물의 씨앗이다 등등 그 의미가 여러 가지로 해석되고 있다. 이는 사랑이 저마다 느끼고 생각하고 경험하는 것처럼 매우 주관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랑이란 단어를 정의하는 것은 매우 어려우며 만약 한다고 해도 누구나 이해하고 그렇다라고 수긍하기 힘들 것이다. 사랑이란 혼자만의 생각과 행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서로 상호 보완하면서 이루어지는 것이 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짝사랑을 사랑이 아니라고 할 수 는 없다. 왜냐하면 짝사랑은 아직 상대방이 모르고 있는 상태일 뿐 언제라도 완전한 사랑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이 마련 되어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