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풍속] 우리나라의 세시풍속 -연날리기

등록일 2002.06.05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Ⅰ.연의 역사
Ⅱ.연 날리는 시기
Ⅲ.연싸움
Ⅳ.연의 종류
Ⅴ.연의 제작법
Ⅵ.연날리기의 방법
Ⅶ.한국연과 관련된 구비문학
Ⅷ.연에 담긴의미

본문내용

우리나라에서는 대게 음력 12월 즉 섣달에 들어가면서부터 서서히 연을 띄우기 시작한다. 그리고 정초 세배와 성묘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마을 앞이나 갯벌에서 띄우는데, 정월 대보름 수일 전에 그 절정을 이룬다. 특히 정월 대보름날 밤이 되면 달맞이를 하고 난 후에 각자 띄우던 연을 가지고 나와 「액막이연」을 날리는 풍속이 있다.「액막이연」에다 액(厄)자를 쓰거나 송액(送厄)혹은 송액영복送迎厄福이라는 액을 막는 글을 쓴 후, 자기의 생년월일과 성명을 적는다 액막이연을 정월 대보름에 날려보내는 이유는 한국에서 여러 종류의 액막이 풍속이 대개 정월 보름에 집중되어 있으므로, 액막이는 으레 정월 보름에 하는 것으로 인식했기 때문인 듯하다. 또 농경기인 7월에 연날리기를 하면 농사에 지장을 줄 것이기 때문에 음력 12월쯤에 연을 날렸던 것으로 보인다. 정월보름이후에도 연을 날리면 고리백정(고리짝 같은 물건들을 만들어서 생계를 유지하던 사람들)이라고 욕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