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엘리어트

등록일 2002.06.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은 주어진 운명을 갖고 태어나는 것일까? 아니면 백지에 하나씩 그려나가 듯 우리들의 인생을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일까? 우리들은 신년이 되면 심심풀이로 토정비결을 보거나, 사주, 관상 이런 것들을 본다. 즉 앞으로 일어날 미래가 궁금해서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알지 못하고, 아직 경험하지 못한 미래, 운명은 벌써 저 멀리서 우리를 지켜보고 있는 것일까? 오이디푸스왕을 읽고서 그동안 생각해보지 않았던 인간의 운명이란 굴레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그리스의 테바이에 무서운 전염병이 돌고 백성들의 탄원이 계속된다. 오이디푸스 왕은 아폴론의 신탁을 가지고 돌아온 사촌 크레온에 의해 선왕인 라이오스가 도둑의 손에 살해되었고, 그 하수인을 처벌하지 않는 한 전염병은 계속된다는 얘기를 듣는다. 범인을 처벌할 것을 맹세한다. 그러나 범인이 누구인지를 아무도 말하려 하지 않고, 장님인 예언자 테이레시아스가 불길한 말을 한다. 오이디푸스는 어렸을 때부터 자신을 괴롭혀 온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를 아내로 삼을 운명이라는 내용의 예언을 생각해 내고 라이오스 왕의 살해 당시의 목격자를 찾으려 한다. 그때 국왕의 고향인 코린토스에서 부왕이 승하했으니, 왕위를 계승하라는 전갈이 온다. 오이디푸스는 고향으로 돌아갈 것을 꺼리지만 사자는 죽은 코린토스의 선왕은 오이디푸스의 친아버지가 아니라, 키타이론 산에서 라이오스 왕의 목자로부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