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박물관] 신문박물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2.06.04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광화문에 위치한 식문 박물관에 갔었다. 그 느낌을 한마디로 표현 하자면 good이다. 솔직히 귀찮은 마음이 많았지만, 책을 읽을때나 견학을 갈때나.. 항상 그후엔 잘했다.. 잘 읽었다.. 라는 기분이 들어 사실 더 좋은 것 같다. 신문박물관은 쇼킹 그 자체였다. 내가 상상했던 것과는 많이 달라서일까? 참 지루하고 땍딱하고 갑갑할거라는 나의 예상과는 달리 참 깔끔하면서도 즐길 수 있는 공간들이 많아서 좋았다. 이곳에는 신문역사관과 기획역사관, 미디어 영상관으로 구성되어있다. 신문역사관에는 그 시대의 사회와 문화를 그대로 살펴보고 느껴보는 그런 공간이다. 세계각국에서 발행하는 신문들을 보고 비교하고, 우리 나라의 역사의 변천사를 볼 수도 있었다. 그리고 신문과 관련되어있는 광고와 사진 만화등에 대해서도 기록에 두었다. 그리고, 신문의 제작과정 또한 엿볼 수 있는 곳이었다. 기획역사관에서는 80년 동안 우리 나라를 대표하였던 동아일보의 역사를 알아보는 '동아의 역사' 라는 공간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