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소의 자연교육론

등록일 2002.06.03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루소

목차

Ⅰ. 에밀(Emile ou de l'education)
Ⅱ. Rousseau 의 敎育論
Ⅲ. 現代 敎育에 미친 影響
Ⅳ. 所見

본문내용

“그렇다면 선생님은 이 나라를 돼지들이 사는 나라로 만드실 작정입니까?”
플라톤의 대화편 「國家」에서 플라톤의 형인 아데이만토스가 소크라테스에게 던진 질문이다. 플라톤의 이 對話篇에서 소크라테스와 아데이만토스는 그들이 생각하는 理想的인 國家像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하여 假想의 국가를 하나 만들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소크라테스가 생활의 필요만을 위해 - 즉 생계를 꾸려가기 위한 노동만을 하며 - 살아가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국가상를 제시한다. 그리고는 ‘이제는 되었는가?’ 라고 아데이만토스에게 질문을 던졌을 때, 아데이만토스는 위와 같이 소크라테스에게 反問하게 된다. 아데이만토스의 질문이 뜻하는 바는 인간에게는 생계 이외에도 해야할 그 以上의 어떤 일이 있다는 뜻이다. 「에밀」을 읽으면서 맨 처음 머리 속에 떠올랐던 것이 아데이만토스의 이 말이었다.
「에밀」의 제3편까지 주를 이루고 있는 내용은 인간(아동)은 文明社會의 社會制度와 慣習으로 부터 철저하게 격리된 상태, 즉 自然狀態에서 스스로 자신의 필요에 의해(그리고 그 필요를 바탕을 계기로 하여 ‘자신의 직접적 경험을 통해’) 모든 것을 배워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讀書를 통한 間接經驗조차도 허용되어서는 안된다. 이렇게 되면 아데이만토스의 말대로 정말로 ‘인간이 개, 돼지와 다를 바가 뭐 있겠는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