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과 그의 작품세계

등록일 2002.06.03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작가약력
비인간적인 노동 현실과 인간에 대한 믿음 - 객지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
황석영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기 위하여
내가 본 황석영 (이문구)
나는 소설을 어떻게 쓰는가
『장길산』의 집필 풍경

본문내용

객지는 60년대 후반 근대화 작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간척 사업의 현장을 무대로 그곳에서 일하는 떠돌이 노동자들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나가도 육십리 길을 가야 내륙으로 이어지는 철도를 탈 수 있는 궁벽진 바닷가의 공사 현장은 삶의 막바지에 몰
린 떠돌이 노동자들에겐 생활의 공간이 아니라 처절한 생존 투쟁의 공간일 수밖에 없다. 그곳에서 노무자들은
혹독한 노동에 몸을 밀어넣지만 그들이 그 노동의 대가로 손에 쥐게 되는 일당 130원짜리 맘보 한 장(현금이
아닌 이 전표는 110원에 거래된다) 으로는 세 끼 밥과 합숙소에서의 숙박비를 제하고 나면 고작 10원이
남는다. 그러나 이 10원조차도 실제로는 살아남지 못한다.
"남는 건 한푼도 없다네. 간조오 때는 뭘 하는지 아는가. 누가 얼마 빚졌다는 걸 알려주는 일루 끝나지."
"빚이라뇨?"
"숙식비에다 , 서기가 경영하는 매점에서 술이며 담배, 옷, 과자부스러기를 팔거든. 일하는 놈이면 무작정
줘도 좋다는 게야. 나중엔 모두 빚에 묶여서 여길 뜰 수가 없다구."
노동 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투쟁은 그러므로 너무도 불가피한 것이지만 그들에게는 조직적으로 쟁의를 전개할 힘
이 없다. 거기에는 앞에 인용한 대화에서 감원당한 사람의 자리를 메우러 들어온 신참 노동자 동혁에게 공
사판의 사정을 알려주는 장씨의 경우처럼 체질화되어버린 무기력도 중요한 원인으로 자리하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황석영의 『삼포가는 길』을 읽고 3페이지
    영달은 어디로 갈 것인가 궁리하며 서있었다. 넉달전 이곳을 찾았을 때도 이미 공사가 막판이었고, 겨울이 오게 되면 봄으로 연기될 것이라 오래 머물지 못할 것을 예상은 했었다. 사흘 전 현장사무소도 문이 닫았고, 영달은 밥집에서..
  • 황석영의 <삼포가는 길>을 읽고난 후 작성한 독후감 쪽글 1페이지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은 제목 그대로 삼포로 가는 여정에 일어난 짧은 만남에 대해 그리고 있는 글이다. 공사판을 돌아다니며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영달은 그 동네의 한 부인과 바람을 피우다 남편이 들어오는 바람에 서둘러 ..
  • 황석영 삼포가는길 토론주제 및 줄거리 3페이지
    황석영 만주 장춘 출생이다. 고등학교 시절인 1962년에 <사상계> 신인문학상을 통해 등단했고, 1970년에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탑>과 희곡 <환영의 돛>이 당선되어 본격적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베트남 전..
  • 황석영 인물 탐구 9페이지
    2. 황석영의 작품세계 1) 리얼리즘을 통한 사회상의 반영 작가 황석영은 “글이란 것은 어떤 사람이 산 것만큼만 나온다고 나는 믿고 있다.”라고 했다. 고로 그의 작품들은 삶의 생득적인 것을 바탕으로 쓰여지고 있다. ..
  • 황성역의 삼포가는 길과 김지하의 오적 감상문 1페이지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과 김지하의 [오적] 감상문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 이 작품은 1960년대에서 1970년대에 걸쳐서 이루어진 경제 개발 사업으로 인한 실향민의 고통을 묘사한 단편소설이다. 이 작품에서 영달은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황석영과 그의 작품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