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마르크스(맑스)

등록일 2002.06.0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마르크스에 의하면 사회란 그것들의 긴장과 갈등을 통해 사회변동이 야기되는 대립된 세력들간의 동적 균형을 의미한다. 그의 견해는 진화론적 입장에서 출발하고 있는데, 그에게 있어서 진보의 추진력은 ‘갈등’이었다. 즉, 긴장이 모든 것의 근원이며 ‘사회적 갈등’은 역사과정의 핵심이 되는 것이다. 마르크스는 역사의 추진력은 자연으로부터 생존에 필요한 것들을 얻어내려는 인간의 끊임없는 투쟁 속에서 나타나는 인간 관계의 형태라고 보았다. 자연에 대한 인간의 투쟁은 욕구가 충족되어졌다고 해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일차적 욕구가 만족되고 나면 새로운 욕구를 갖게 되고, 이러한 욕구들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인간은 원시공산발전단계를 벗어나자마자 적대적 협동관계를 맺게 되었다.
마르크스에 의하면 생산관계가 수반하는 분화된 분업이 소수집단에 의해 착취될 수 있는 잉여생산의 축적을 가능하게 해주고, 따라서 그 집단이 생산 대중에 대한 착취관계에 서게 될 때 계급은 출현한다. 이를 통해 볼 때 마르크스 논의의 출발점은 경제적 생산양식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는 역사적 현상을 일으키는 수많은 요인들 중에서 경제적 요인을 제외한 나머지 것들은 종속변수에 불과하다고 보았다.
그런데 경제적 생산양식에는 사회적 관계도 맺어져 있다는 의미가 포함된다. 인간은 소유관계가 이미 결정되어진 사회 속에 태어나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