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 근대화의 이면, 고향의 상실과 뿌리찾음의 몸부림-황석영의 '삼포가는 길'에 대한 단상

등록일 2002.05.3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70년대, 폭력적 근대화의 시대
2. 뿌리뽑힌 자들, 고향을 잃은 자들
3. 삼포는 어디에 있을까?
4. 고향을 잃은 자들의 뿌리 찾기의 몸부림

본문내용

1. 70년대, 폭력적 근대화의 시대
70년대라는 시공간은 우리 현대사에서 명암을 달리하는 시기이다. 한 쪽에서는 조국근대화의 시기였다고 하고, 한 쪽에서는 개발독재의 시대였다고 한다. 새마을 운동과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상징되는 70년대의 근대화는, 그것의 수치적 성과를 떠나서 폭력적 근대화라고 불러도 될 듯하다. 박정희 정권은 서구에서 100년 이상이 걸린 근대화를 압축적으로 진행하는 것을 자신의 소명으로 생각했으며, 따라서 단 10여년의 시간동안 근대화는 이루어졌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볼 문제는 과연 그 근대화가 가치중립적인 것인가, 라는 질문이다. 고속도로와 공장과 수출과 산업화는 결코 가치중립적인 것이 아니었다. 왜냐하면 압축적 근대화의 과정에는 필연적으로 농촌공동체의 폭력적 파괴가 뒤따랐고, 산업예비군의 광범위한 창출이 불가피 했으며, 거기에다 결정적으로 박정희 정권의 근대화는 소수 독점재벌을 위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제 폭력적 근대화의 실상을 살펴보자. 폭력적 근대화의 과정은 대다수 민중의 수탈을 전제로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