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소년은 울지 않는다" 영화감상문

등록일 2002.05.3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영화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특히 가장 기억에 남았던 주인공 티나브랜든의 말은 이것이었다.
"내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모르겠어."
이 말은 자신의 성에 관하여 혼란이 일어남을 단적으로 나타내주는 한마디 말이었던 것 같다.
자신이 여성인지 남성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는 것이 얼마나 비극적인 일 일 것인가.
그렇고 보면 자신의 외형적인 모습의 성과 정신적인 모습의 성이 일치해서 정상적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이 비디오 내용에 대해 더욱 더 충격적이었던 것은 그 내용이 순전히 창작된 내용이 아니라 실제로 1993년도에 미국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기초로 하여 제작되었다는 점이다.
우리 나라의 경우를 들어보면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트랜스 젠더인 하리수씨가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비버’를 통해 우울증을 그려내다 5페이지
    한때 성공적인 회사를 경영하던, 책임감 있는 가장이던 월터 블랙(멜 깁슨)은 지독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 이 남자는 우울증치료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다해보았지만 도통 치료되지 않는다. 자신을 추스릴 맑은 정신이 없는 월..
  • 영화 하렘 감상문 2페이지
    이 영화는 18세기말 오스만터키제국의 쇠퇴기를 배경으로, 한 여인의 인생을 통해 그 당시 이슬람 문화를 보여준다. 아름다운 미모를 가진 에이메이는 자유적인 의지의 여성으로 우여곡절 끝에 수도원을 떠나 무도회에서 세바스찬이라는 ..
  • [영화 감상] 파인딩 포레스터 2페이지
    이 영화의 주인공은 자말 월러스라는 16살의 흑인 소년이다. 그는 고서를 즐겨 읽고 글쓰는 것을 좋아하고 농구를 잘하는 평범한 학생이다. 자말이 사는 동네에는 집 밖으로 나오지 않는 한 노인에 대한 괴소문이 있었는데, 호기심이..
  • 영화 '집으로' 감상문 2페이지
    기차를 타고, 버스를 타고, 먼지 풀풀 날리는 시골길을 한참 걸어 엄마와 일곱 살 상우가 할머니의 집으로 가고 있다. 버스를 탄 마을 사람들과 상우 모자는 마치 선이라도 그은듯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할머니와 상우의 험난..
  • 박사가 사랑한 수식 ( 감상문 ) 2페이지
    수학학술지 응모에 1등 했으면서도 "신의 수첩을 훔쳐보고 베껴쓴거”라며 담담해하는 박사. 이런 박사를 통해 비록 80분간의 기억만을 가진 노 박사이지만 그 기억 속에 박사는 자신의 모든 사랑을 숫자로서 표현하며 추억과 사랑은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영화감상문] "소년은 울지 않는다" 영화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