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에 대하여..

등록일 2002.05.3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흐르지 않고 고여있는 물은 결국 썩게 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그 썩은 물을 뚫어버릴 생각은 하지 않고 사리사욕과 정권쟁탈에 눈이 먼 정치인들..
사리사욕과 돈 몇 푼에 노동자의 권익과 삶을 내팽겨쳐 버리는 자본가들이 지금의 현실입니다. 결국 그들은 썩은 물을 뚫어버릴 생각이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파업!!!
그래서, 파업으로 그 썩은 물을 뚫어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수구같은 이 현실을 말이예요. 파업으로 국가 신인도가 떨어진다고 하는데 이건 아니라고 봅니다.
심지어는 프랑스 소방관들도 파업하는 마당에.. 그래서 프랑스의 국가 신인도가 떨어지고 있습니까?
정권과 자본에 입 노릇을 하는 수구보수언론들부터 고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며칠 전 신문에서 충격적인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한국인들 앞에서는 일때문에 힘들다는 말을 하지 말라는 기사였습니다.
주 55시간 근무로(잔업, 철야 포함) 세계에서 가장 일을 많이 하는 불쌍한 민족이 바로 우리란 말입니다. 미얀마, 스리랑카보다 많은 노동시간.. 이것이 말이나 되는 말인지..
파일럿들은 파업도 못한단 말입니까? 그들도 결국에는 노동자들이 아닙니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