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라비아타를 보고...

등록일 2002.05.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번에 느끼는 거지만 오페라를 보는 것이 정말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레포트를 쓴다는 것 때문에 편안한 마음으로 보지 못한 탓도 있겠지만...)
이번에 수업 시간에 본 '라트라비아타'는 좀 특별했다. 유니버셜사에서 제작한 것인데 보통 오페라는 무대위에서 공연하고 그것을 녹화해서 보여주는 것쯤으로 생각했는데 보게된 것은 전혀 그렇지 않고 마치 영화처럼 만들어진 것이였다. 오페라에 대한 나의 상식이 과감히 깨지면서 왠지 재미있을 것 같고 흥미로웠다.(사실 그전까지는 오페라나 클래식이라는 것은 따분하고 재미없는 것으로 여겼다.) 그래서 그런지 인물들에 대한 시각적인 묘사가 두드러진 것 같다. 교수님께서 이번 레포트를 쓸 때 줄거리보다 음악에 대한 느낌을 적으라 하셨기에 나는 최대한 포인트를 음악에 맞추고 보고 들었다.
처음 시작할 때 나오는 짧은 곡은 무대 상영때는 나오지 않는 곡으로 전체적인 분위기를 암시하는 곡이다. 나의 느낌은 우울하고 조용했다. 뭔가 비극이 될거 같다라는 느낌이 들었다. 그러나 곧 그러한 느낌을 지우려는 듯 밝은 분위기로 변하면서 1막이 시작되었다. 비올레타가 손님들을 그녀의 살롱에서 손님들을 접대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