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인문학과 자연과학

등록일 2002.05.2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차이 (주객 이원론적인 입장에서의)
⑴대상
⑵방법
⑶목적
동양에서의 자연과학과 인문과학

본문내용

21세기, 과학은 낙관과 비관의 사이에 놓여 있다. 20세기 후반기의 과학 기술이 냉전이데올로기의 영향 하에서 핵기술의 발전과 같은 중앙 집중화, 거대화의 현상을 보였다면, 21세기, 현재의 과학은 인간의 유전자 지도를 내놓음으로써 인간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단계에까지 이르러 과학의 종말이 이야기되는 단계에 직면했다. 산업 혁명 때 의 증기 기관, 혹은 더 이전의 과학 기술이 발전 해 오던 때와는 달리, 오늘날에는 과학 기술에 대한 담론들이 여기저기서 생겨나고 있다. 과학 기술이 인간의 편리를 위해 누구나 쉽게 사용하고, 조절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서, 인간의 삶을 통제하는 수준에까지 이르렀기 때문이다. 어떤 물리학자들은 양자역학과 일반상대성이론을 통합하는 대통일이론이 완성되면 진정한 의미의 과학은 끝이 나게된다고 보고 있다. 이 이론이 지구의 모든 현상을 설명해낸다면 과학은 사실상 종말을 고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학은 진리에 곧 다다르게 되는 것일까? 과학이 기술이 인간의 삶을 직접 통제하는 수준에 이르게 될 것인가? 이러한 과학적 담론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인문학은 어디에 위치하여야 하는 것일까?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차이 (주객 이원론적인 입장에서의)
쉽게, 우리는 인문학과 자연과학은 객관과 주관의 반대되는 성질을 가진 대립 항으로 생각해 버린다. 이는 주객 이원론적인 서양 사조의 영향을 많이 받았기 때문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