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상도를 읽고

등록일 2002.05.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1. 줄거리
2. 조선후기의 경제상황

본문내용

기평그룹의 총수 김기섭 회장이 불의의 교통사고로 죽은 후 그의 지갑에서 나온 ‘財上平如水 人
中直似衡(재상평여수 인중직사형)’이란 문장의 출처를 밝혀달라는 회사측의 요청에 나는 그 문장 을 쓴 사람이 조선 중기의 무역왕 임상옥(林尙沃)임을 알아낸다.
임상옥은 의주 태생으로 스무 살 무렵 중국 연경에 들어가 처음으로 큰 돈을 벌었으나 이 돈으로
술집에 팔려 온 장미령을 사서 자유의 몸으로 만들어주고 자신은 공금을 유용한 죄로 의주 상계에 서 파문을 당한다. 할 수 없이 승려가 된 임상옥은 고관대작의 첩이 된 장미령이 자신을 찾고 있다 는 개성 상인 박종일의 말을 듣고 환속하여 재기하기 시작한다.
하산할 무렵 석숭 스님이 내려준 세 가지의 비결, 즉 ‘죽을 사(死)’ 자와 ‘솥 정(鼎)’ 자와 '계영배(戒盈盃)’의 술잔을 통해 임상옥은 일생일대의 위기를 벗어나게 된다. 첫 번째로는 베이징 상 인들의 인삼불매동맹을 스스로 인삼을 태우는 방법으로 물리칠 수 있었으며, 두 번째는 풍운아 홍 경래의 유혹을 ‘솥 정(鼎)’ 자의 비의를 타파함으로써 그 혁명의 와중에도 온전히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가득 채우면 다 없어져 버리고 오직 팔 할쯤 채워야만 온전한 ‘계영배’의 비의를 통해 스스로
만족하는 자족(自足)이야말로 최고의 상도(商道)임을 깨달은 임상옥은 사랑하는 여인 송이를 떠나
보내고 스스로 물러나 은둔생활을 하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