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하의 '오적'감상문

등록일 2002.05.2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적>이라, 처음 읽은 <오적>은 내게 여러 가지 충격을 주었다. 그 첫째는 담시(譚詩)라는 장르의 독특함이었다. 담시(譚詩)란 무엇인가. 김지하는 1970년 「오적」을 발표하면서 「담시」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하였다. <譚>이란 <이야기>를 뜻함이요, 따라서 직역한다면, <이야기시>인 셈이다. 여러 학자가 담시를 규정하려했다. 오세영은 <오적>류 담시는 <단편 판소리> 정도의 명칭을 가질 수 있다고 하였고, 이어 김재홍은 담시는 우리의 전통 문학에서 구비 율문으로 된 구비서사양식, 즉 서사무가, 서사민요, 판소리 중에서 특히 서사민요와 판소리의 구조원리와 문체를 많이 취택한 개인 창작 단편 서사시로 규정하고 있다. 특이하게도 담시라는 장르는 현대시에서 판소리적 요소를 많이 보이는 장르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