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문학] 카뮈의 이방인을 읽고

등록일 2002.05.2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까뮈의 철학은 부조리의 철학, 반항의 철학이라고 한다. 부조리라는 말의 원래의 의미는 '조리에 맞지 않다'는 말이다. 즉 이성이나 양식의 법칙에 어긋나는 것은 비논리적이요, 모순적인 것을 말한다. 배리 또는 불합리와 같은 말이다. <시지프의 신화>에 의하면, 인생이 부조리하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의미를 발견할 수 없고 희망이 없다는 뜻이다. 부조리는 세계의 속성도 아니고 인간의 속성도 아니다. 세계와 인간과의 관계 그 자체다.
까뮈는 이렇게 말한다. '살려면 인생의 무의미를 아는 것이 필요하다. 산다는 것, 그것은 부조리를 살리는 것이다. 부조리를 살린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부조리를 응시하는 것이다.' 진정한 실존주의는 인간의 부조리를 직시하면서 절망하지않고 순간순간을 살아가는 희랍신화의 시지프의 모습에 가장 잘 나타나 있다고 까뮈는 말한다. 그는 신에의 모든 비약을 부정하고 인간의 근원적 무의미에 직면하면서 동시에 거기에 대한 반항을 주장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