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등록일 2002.05.2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안락사 허용에 대하여
안락사의 개념
안락사 찬성에 대한 나의 의견

본문내용

살아 있다고 한들 지독한 고통에 시달리기만 할 뿐 죽지도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는 사람들에게 고통은 그들만의 것이 아니다. 그들의 가족들은 회복의 기약도 없이 정신적 고통과 병원비 부담에 시달린다. 죽지도 못하고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억지로 유지되는 생명에도 과연 존엄성은 있는가.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해야 하는가. 이들에게 첨단의학은 억지로 삶을 연장시키는 잔인한 행위일 뿐이다. 이들에게는 안락사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방법일 것이다. 물론 인간의 생명은 무엇보다 존귀하다. 그렇다고 자신과 주변에 고통만 안겨주는 「의미 없는 목숨의 연장」이 과연 바람직한가. 안락사가 법으로 보장된다면 다른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보너스가 따른다. 이식할 장기가 없어 고통 속에서 삶을 연장해 가는 환자들이 얼마나 많은가. 「절망」을「환희」로 승화시킨다는 점에서 안락사는 새로운 삶이란 값진 의미를 갖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